부동산소식

Happiness plus one

부동산뉴스

오피스텔 한채에 115억원.. 롯데월드타워 전국 최고가 기록

최근 2년 동안 전국에서 거래된 오피스텔 중 최고가 매물은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오피스텔인 것으로 알려졌다. 거래가는 100억원을 훌쩍 넘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실이 8일 한국감정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전국 오피스텔 실거래 현황에 따르면 2019년부터 지난 8월까지 전국에서 이뤄진 오피스텔 매매 중 최고가액은 ‘롯데월드타워 앤드 롯데월드몰’의 224.94㎡짜리 매물로, 지난해 말 115억원에 거래된 것으로 확인됐다.  


그 다음으로는 △강남구 청담동 피엔폴루스의 316.88㎡짜리 매물 65억원 △용산구 트윈시티 남산의 488.54㎡짜리 매물 62억원 △서초구 부띠크 모나코의 212.91㎡짜리 매물 32억5000만원 순으로 뒤를 이었다. 경기도 분당 타임브릿지의 247.37㎡짜리 매물은 32억2000만원을 기록했다.
 


수도권 외 지방에서는 부산에서 최고가 매물이 나왔다. 부산 더샵 해운데 아델리스의 318.46㎡짜리 매물이 27억5000만원에 거래됐다.

거래가 상위 20개 단지 중 15개 단지의 매물은 모두 20억원을 넘었고, 고가의 오피스텔 대부분은 주로 서울 강남구·여의도·용산 등 금융기관이 있는 곳에 분포한 것으로 보인다.

김 의원은 “100억원대 오피스텔의 등장은 집값 상승의 여파가 오피스텔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가 추진한 ‘임대차3법’ 풍선효과로 오피스텔 가격이 오르고 있다”며 “가격 급등을 막기 위한 선제적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